HOME > 고객센터 > 장례관련정보
  • 장례관련정보
제목 : 죽음은 누구나 겪는 경험
  • 작성자 : 관리자
  • 조회수: 73
  • 작성일: 2019-11-25

편집자주 사람은 누구나 죽습니다. 죽음은 피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마냥 손 놓고 기다리기만 할 수 없는 게 죽음입니다. 한 번밖에 없는 삶, 소중하게 살다가 마무리하는 것이 바람직하겠지요. 마이스터 신문은 전국공무원상조서비스의 도움으로 죽음이란 무엇이고, 무엇을 준비해야 하며, 죽음 이후 뒤처리는 어떻게 할 것인지 등 죽음을 전반적으로 조명해볼 계획입니다.

 

우리는 누구나 태어나면서 죽음을 준비합니다. 그러나 누구도 죽음을 인정하지 않으려 합니다. 두렵기 때문이죠. 죽음 이후 어떤 세상이 펼쳐질지 모르는 두려움도 죽음을 애써 외면하게 만듭니다.

죽음은 누구나 반드시 한번은 겪어야 할 일입니다. 하지만, 받아들이는 사람마다 생각이 다릅니다.

어떤 사람은 죽음이 너무 빨리 찾아와 아쉬움을 보입니다. 어떤 사람은 힘겨운 세상 빨리 끝내고 싶어 스스로 목숨을 끊습니다. 나이가 들어 인생의 산전수전을 다 겪은 분들은 이제 살 만큼 살았다.’고 스스로 목숨을 내려놓으려 합니다. 어쩌면 체념일 수도 있겠죠. 오랫동안 병마에 시달린 사람은 더 이상 고통이 싫어서, 주위에 폐를 끼치는 것이 미안해서, 죽음이 차라리 낫다고 여길 수 있습니다.

죽으면 모든 것이 끝난다고 생각합니다. 애써 자신에게 위로하는 것일지도 모르죠.

그러나 죽어도 새로운 삶이 시작된다는 생각도 있습니다. 불교의 윤회 사상, 기독교의 천국과 지옥은 또 다른 생()이 펼쳐진다는 간접적인 증거인 셈입니다.

그렇다면 죽음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뉘어지겠죠. 모든 것이 끝나든지, 아니면 새로운 곳에서 다른 삶을 살든지.

그런데 만약에 사후세계가 있다고 하면, 기분이 어떨까요?

 

<도움말 : 전국공무원상조서비스>


목록보기